국내 유일의 다국적 합작세무법인
국제조세 전문 세무법인 CKP충정입니다

세무회계정보

전화상담

  • 대표번호 : 02-778-1391
  • 국제조세 : 02-3445-6619
  • 팩스번호 : 02-778-1399

정치경제

  • >
  • 세무회계정보
  • >
  • 정치경제
제목 北, 전국적 코로나19 확진자 수 첫 발표...총 2280명, 외국인 2명
작성자 CKP충정
작성일 2020-03-27

조선중앙통신, 전국적 격리자수 공개...의학적 감시자 2280여명 외국인 격리해제 마무리 수순인 듯…380여명→2명만 남아

북한이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학적 감시대상자가 전국적으로 2천280여명이 있다고 최초로 밝혔다.

북한 노동당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전염병 류입과 전파를 철저히 차단하기 위한 방역사업 더욱 심화'라는 보도문을 통해 "각급 비상방역지휘부들에서는 격리기간이 끝나는 차제로 이상증세가 없는 의학적 감시 대상자들을 규정대로 해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그러면서 "평안남도, 평안북도, 량(양)강도, 라(나)선시 등 전국적으로 남아있는 2280여명의 의학적 감시대상자에 대한 검병검진과 생활보장사업도 더욱 면밀히 짜고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이어 "외국인과 외국출장자 및 그 접촉자들, 자택격리자들에 대한 의학적 관찰과 격리해제사업도 계속 정확히 집행되고 있다"며 "1명의 외국인이 또 격리해제됨으로써 현재 격리되여 있는 외국인은 2명"이라고 전해 지난달 격리했다고 한 외국인 380여명 중 2명만 남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각지 호 담당 의사들이 (담당) 구역안의 격리해제 대상들에 대한 의학적 감시를 매일 2차 이상 책임적으로 진행하도록 장악지도사업도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전국적인 의학적 감시 대상자 규모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북한 매체들은 지난 20일 "평안남도와 평안북도에서 각각 1500여명, 1090여명을 추가로 격리 해제시켰다"고 보도했다. 또한 지난 13일과 8일에는 평안남도와 평안북도에서 1710여명을, 자강도에서는 2630여명이 격리해제 됐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북한은 '코로나 청정국'이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내 전문가들과 일각에서는 북한의 의료물자 부족, 열악한 보건·의료체계 등 문제로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미국 행정부는 북한에 대해 인도적 차원에서의 의료물자 등 지원을 제안하고 있으나 북한의 반응은 아직 없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